기사 메일전송
좋은땅출판사 ‘그냥 하이쿠’ 출간 - 보는 눈이 바뀌면 세상이 달라진다… 가슴으로 느끼는 하이쿠 161수 세상과 …
  • 기사등록 2022-12-24 18:37:00
  • 수정 2022-12-24 23:49:35
기사수정

천길정 지음, 좋은땅출판사, 112p, 1만원

좋은땅출판사가 ‘그냥 하이쿠’를 펴냈다.

“위대한 문학이 가진 하나의 기능은, 말로 표현될 수 없는 것에 대한 생생한 느낌을 불러일으키는 데에 있다” 저자가 인용한 화이트헤드의 문장처럼 문학의 진정한 기능은 머리로 이해하는 시가 아닌, 가슴으로 즉각적 돈오(頓悟)의 느낌을 받게 하는 것이다.

하이쿠는 5.7.5 17음절로 이뤄진 매우 짧은 정형시다. 몇 개 안 되는 어휘만으로도 강렬한 울림이 있으며, 삶의 어두운 모습마저도 맑고 가볍게 느껴지게 한다.

‘그냥 하이쿠’는 간결한 표현과 생생한 감각을 표방하는 시집이다. 17글자로 이뤄진 짧은 시는 통통 튀는 물방울처럼 경쾌하고, 재치가 넘친다. 우연히 마주친 새끼 어치가 놀라 달아나는 모습을 보고 “안목 있구나”(새끼 어치)라고 말하는 장면에서는 피식 웃음이 새어 나온다. 이렇듯 책 전반에서는 가볍게 웃을 수 있는 유쾌함이 흐른다.

한편으로는 쨍하니 선명한 이미지들도 있다. 하늘 위에 떠다니는 구름을 보고 “섬이 흐르네/구름이 만드는 섬/하늘 바다 위”(흐르는 섬)이라고 표현하기도, 움트는 봄나물 새싹이 꺾이는 모습을 “창백한 비명”(진도의 봄)으로 표현하면서 세월호를 연상시키는 강렬한 공감각을 선사하기도 한다. “난 소망한다/내게 강요된 것을/거부하기를”(신자유주의)과 같은 시처럼 묵직한 상념을 짧고 굵게 전달한다.

그냥 하이쿠는 말로 쉽게 표현될 수 없는 것에 대한 생생한 느낌을 불러일으키는 문학의 기능에 충실한 시집이다.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어, 시가 너무 어렵다고 생각해 멀리한 사람들에게는 반가운 책이 될 것이다.

그냥 하이쿠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sanjaenews.com/news/view.php?idx=11360
기자프로필
  •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kmj@sanjaenews.com

    산재신문
    올바른 정보와 깊이 있는 분석으로 더 건강하고 더 안전한 세상을 만들어 갑니다.
    뉴스제보, 취재요청, 광고문의 등은 하단 고객센터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및 콘텐츠에 대한 저작권은 산재신문에 있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산재초기대응우측/모바일
오른쪽/세로배너/산재카페/커피커피
심사청구/우측/모바일
안전보건+더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더보기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